Beauty Issue

셀럽들의 여름맞이 뷰티 리셋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알아두어야 할 뷰티 셀렙의 여름 준비

“피부에 수분을 전하고 자외선에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알로에로 팩을 해요. 알로에를 갈아 진득한 원액에 물을 섞으면 홈메이드 천연 팩이 완성된답니다. 얼굴에 알로에-거즈-알로에-거즈 순으로 4층 탑을 만들면 흘러내리지 않고 짱짱하게 밀착돼요. 20분 후 걷어내면 시원하고 촉촉한 느낌이 남죠. 애프터 바캉스 케어로 보디 피부에 활용해도 좋아요. 여의치 않을 땐 수분감 터지는 젤 타입 진정 제품을 냉장 보관해 활용해보세요.” by 미르테 바이 혜정 원장 박혜정 

피부 표면의 온도를 즉각 낮추고 민감한 피부를 진정시키는 쿨링 젤 크림. 라메르 모이스춰라이징 쿨 젤 크림 60ml 39만2천원대 

“우선 시원하고 산뜻한 미스트 타입의 토너를 준비해요. 간편하게 한 번 뿌리고 흡수시키는 게 아니라, 뿌리고 두드려 흡수시키는 과정을 2~3회 거쳐 가벼운 수분 막을 쌓아주죠. 아침저녁 스킨케어 할 때는 물론이고, 외출 후 피부가 건조함을 느낄 때, 열 오른 피부에 청량함과 진정이 필요할 때 두루 사용할 수 있도록 대용량으로 준비해두면 마음까지 든든하답니다.” by 뷰티 유튜버 윤쨔미 

비타민과 항산화 성분이 칙칙한 피부 톤을 밝혀주고 피부 온도를 낮추는 미스트 타입 토너. 구달 청귤 수분 미스트 토너 200ml 1만6천원 

“진정 효과를 주는 가벼운 토너를 거즈 타입 화장 솜에 묻혀 얼굴 전체에 올려두는 일명 스킨 팩을 해요. 10분 정도 올려두었다가 떼면 피부 온도가 낮아지고 수분감이 느껴지죠. 메이크업 전에 스킨 팩을 하면 메이크업이 더 잘 받는 효과도 있어 모델들이 촬영 메이크업 전에 피부 컨디션을 올리는 방법이라고도 알려져 있답니다. 얼굴이 뒤집어졌을 때 회복을 돕는 SOS 케어로도 추천해요.” by 뷰티 유튜버 김습습 

민감해진 피부에 빠른 진정 효과를 선사하고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 토너. 오일프리 성분으로 토너 팩을 하기에도 좋다. 250ml 2만6천원대 

“화보 촬영장에서도 클렌징 워터를 즐겨 쓰지만 여름엔 클렌징 워터로 1차 세안을 마쳐요. 화장 솜으로 닦아내는 방식이라 각질 관리에도 효과적이죠. 이번 여름엔 오일이 함유된 클렌징 워터를 사용할 계획이에요. 워터프루프 제품, 미세 먼지, 노폐물 등을 좀 더 말끔하게 제거하죠. 피부 유·수분 밸런스를 무너뜨리지 않아 클렌징 워터 사용 후에도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아요. 보송하면서도 개운하죠.” by 메이크업 아티스트 장해인 

천연 유래 코코넛 오일과 알로에, 대나무, 그린티 워터가 함유되어 워터프루프 마스카라까지 말끔하게 클렌징한다. 에뛰드하우스 몬스터 오일 인 클렌징 워터 300ml 9천원 

“자외선 차단을 제일 중요시 여겨요. 매일 아침 스킨케어의 마무리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3~4시간 간격, 적어도 점심 먹으러 나갈 때만큼은 반드시 덧바르라고 권하고 싶어요. 메이크업 위에 덧바르기 어렵다고 하지만, 요즘은 끈적이지 않고 백탁 현상이 없는 선 스틱이 많이 출시되고 있어요. 잡티가 생기기 쉬운 광대 부위엔 더 꼼꼼히 발라주는 것도 잊지 마세요.” by 피부과전문의 이하은 

메이크업 위에도 덧바를 수 있는 선 스틱.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킨다. 아벤느 선 스틱 포 센시티브 에어리어 SPF 50+ PA+++ 8g 2만3천원 

“여름에는 바르는 스킨케어 제품의 수를 줄이고 되도록 산뜻하게 마무리해요. 간단하게 올인원 제품을 바를 때도 있고 과감하게 크림을 스킵할 정도로요. 메이크업도 무너지기 쉬워 프라이머나 톤업 기능이 있는 제품을 사용하죠. 결국 여름철 화장대엔 대체 불가능한 제품들만 남게 되는데, 그중 하나가 상비약처럼 트러블이 생길 때마다 꾸준히 사용하는 티트리 오일이죠.” by 뷰티 유튜버 레오제이 

티트리 오일을 15% 희석해 과도한 유분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며 국소 부위 케어에 적합하다. 더바디샵 점보 티트리 오일 20ml 1만9천5백원 

CREDIT

  • 에디터이윤정, 전아영, 김아라(프리랜서)
  • 사진박재용
  • 디자인정원영

본 기사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기사를 재 편집하여 올릴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