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Beauty

잔향을 남기는 여름 향수

이번 여름은 잔향의 여운이 남는 깊이 있는 향이 대세다.

캘빈 클라인 이터너티 에어 포 우먼
플로럴 향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관능적인 시더우드 베이스에 자몽, 블랙 커런츠 등 신선한 프루티 향을 더했다. 50ml 8만4천원

아틀리에 코롱 아이리스 리벨 
우아하면서 시크한 향수의 등장. 오렌지 플라워와 시트러스로 시작하는 첫 향과 달리 오래가는 잔향은 머스키하다. 사람의 체취와 만나면 각자 다른 향이 남는 것도 특징. 100ml 21만원대

톰 포드 패뷸러스 오 드 퍼퓸
부드러운 플로럴 노트와 레더 어코드, 통카 콩. 엠버의 조화가 관능적인 향기를 극대화했다. 여름에 뿌려도 부담스럽지 않은 향의 깊이가 있다. 50ml 38만5천원

겐조 아쿠아 겐조 뿌르 팜므
만다린과 그린블랙 커런츠의 상큼함으로 시작해 매그놀리아 꽃잎의 센슈얼한 향이 더해져 가볍지만 시원하고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했다. 50ml 11만4천원

CREDIT

  • 에디터전아영
  • 사진형지은
  • 디자인정원영

본 기사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기사를 재 편집하여 올릴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