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Forecast

2018 패션 키워드 #1

새해 시작과 함께 기억해야 할 세 가지 패션 키워드.

팬톤(Pantone)이 매년 이맘때 공개하는 올해의 컬러. 2018년은 울트라 바이올렛이다. 이번 시즌 런웨이에선 프린이 가장 근접한 컬러를 소개했는데, 추운 겨울 패션 카테고리에서 시도하기엔 다소 부담스럽다. 라코스테의 풀오버, 끌로에의 시어한 드레스처럼 톤다운 컬러로 우회하는 건 어떨까?

극명하게 다른 모양의 이어링을 매치하고, 매끈하게 잘빠진 모양보다는 울퉁불퉁 불규칙적인 것을 좋아하는 이 시대의 쿨 걸들. 재킷 단추를 가지런히 잠그는 것조차 지루해 삐딱선을 탄다. 그 방식이 궁금하다면 발렌시아가, 아크네 스튜이오 런웨이를 누빈 그녀들의 애티튜드를 보시라!  

이번 겨울, 어지간히 과감한 퍼 재킷으로는 명함도 못 내밀 것 같다. F/W 시즌엔 범접하기 어렵던 파스텔 핑크부터 오렌지, 블루까지 컬러 팔레트도 다채로워진 데다 몸집도 커졌기 때문. 곰 한 마리처럼 벌키한 크롭트 재킷, 발목까지 오는 롱 코트는 물론이고 블루걸과 폴앤조가 제안하는 패치워크 퍼 코트에도 올해는 도전해볼 만하다.

CREDIT

  • 에디터표혜연
  • 사진아이맥스트리(imaxtree.com)
  • 디자인정원영

본 기사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기사를 재 편집하여 올릴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