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F/W

올가을 패션 트렌드 총정리 #1

바야흐로 뉴 시즌이 도래했다. 반드시 숙지해야 할 2017 F/W 패션 트렌드 포어캐스트.

화려한 컬러로 수많은 룩에 활짝 핀 꽃무늬 프린트는 시즌을 막론하고 등장하는 런웨이의 향기로운 단골손님. 이번 시즌 플라워 프린트에서 기억해야 할 핵심은 유독 장미와 사랑에 빠진 패션 디자이너가 많다는 사실이다. 사랑, 존경, 쾌락 등의 꽃말을 지닌 장미꽃이 런웨이에 대거 등장한 올가을, 근사한 장미꽃 드레스를 입고 사랑에 빠져야 할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눈이 부실 정도로 알싸한 글리터 소재가 웨어러블한 패션 아이템과 조우했다. 라이더 재킷에 마치 쿠킹 포일을 연상케 하는 실버 컬러가 과감하게 더해졌고, 어릴 적 가지고 놀던 금색 종이가 고이 접혀 플리츠스커트로 변신했다. 이 때, 기억해야 할 지침사항은 전체 스타일링의 밸런스를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것! 시어한 블랙 타이츠,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등을 이용해 쿨한 요소를 더한다. 

실버 컬러 바이커 재킷
오프 화이트 

티어드 플리츠 스커트 테라
by 한 스타일

레드 크리스털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미드힐 N° 21

보송보송하고 보드라운 촉감이 보디라인을 따라 자연스럽게 웨이브를 그리며 아름다운 실루엣을 만들어내는 벨벳. 반면 조금은 투박해 보이지만, 지적인 느낌이 충만하며 쿨한 아메리칸 감성으로 세련된 가을 룩을 완성해주는 코듀로이. 가을·겨울을 대표하는 두 패브릭의 정면 승부가 시작됐다. 당신의 선택은?

여성의 우아함 속 강렬한 카리스마가 혼재된 패션 아이템, 슈트가 이번 시즌 한층 묵직하고 톤 다운된 컬러로 등장해 눈길을 끈다. 각진 숄더 라인, 남성적인 실루엣은 젠더리스 영향을 받았다. 물론 사랑스러운 핑크, 피치 등의 컬러도 상당수 선보였지만 실루엣만큼은 여성성을 강조하기보다는 강렬하고 에지 있는 스타일이 대부분. 톤온톤 컬러 팬츠 슈트에 두터운 머플러로 쿨한 매력을 더한 막스마라 컬렉션을 참고할 것! 

가죽 소재, 플리츠 디테일, 플라워 프린트, 블링블링한 소재 등 디테일과 소재가 다양해져 선택 폭이 넓어진 미디스커트의 붐은 계속될 전망이다. 감각적인 레이어드 룩으로 우아한 여성성을 선보이는 드리스 반 노튼은 캐멀 컬러 터틀넥에 화이트 슬립 미디 드레스와 팬츠를 레이어드해 쿨하고 새로운 방식의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티비 역시 둥근 숄더 라인의 스트라이프 셔츠와 블랙 미디스커트로 웨어러블한 룩을 선보였고 빅토리아 베컴, 구찌, 마가렛 호웰 등 많은 컬렉션에 등장한 스커트가 대부분 미디스커트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CREDIT

  • 에디터최성민
  • 사진아이맥스트리(imaxtree.com)
  • 디자인구예솔

본 기사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기사를 재 편집하여 올릴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